주님,
저에게
겸손히 듣는 귀와
사랑으로 책망까지 할 수 있는 입을 주시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