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년 2019년 한 해를 영원히 과거로 보내기에 앞서 ...


 
금년을 시작하면서 저는 사랑하는 분들의 죽음으로 인해
감당하기 힘든 마음의 무거운 슬픔이 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저는 사랑하는 자녀의 고통으로 인해
마음의 뭉클한 눈물이 고이곤 했습니다.

그러던 중 주님께서는 저에게 약속의 말씀을 주셨습니다:
"And the God of all grace, who called you to his eternal glory in Christ, after you have suffered a little while, will himself restore you and make you strong, firm and steadfast."
("모든 은혜의 하나님 곧 그리스도 안에서 너희를 부르사 자기의 영원한 영광에 들어가게 하신 이가 잠깐 고난을 당한 너희를 친히 온전하게 하시며 굳건하게 하시며 강하게 하시며 터를 견고하게 하시리라") (벧전 5:10).
그 때부터 저는 이 약속의 말씀을 붙잡고 하나님께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비록 사랑하는 자녀가 "잠깐 고난을 당"하고 있지만
주님께서는 다시금 회복시켜주시되("온전하게 하시며")
그 자녀를 "굳건하게 하시며 강하게 하시며 터를 견고하게 하시"길
하나님께 기도하고 기도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하나님께서 저에게 주신 이 약속의 말씀을 성취하고 계심을
추수감사절이 가까운 시점에 사랑하는 딸을 대학교 기숙사에서 데리고 오면서
차 안에서 그녀의 입으로 직접 하나님께서 자기를 "strong"(강하게)하게 하신다는
고백을 듣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추수감사절 목요일 당일 날 가족 예배를 하나님께 드리면서
사랑하는 아내와 세 자녀들에게 주님께서 베드로전서 5장 10절의 약속의 말씀을 성취하고 계심을 고백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 감사를 드렸습니다.
그 때에 저는 사랑하는 식구들에게 말하면서
주님께서는 그 약속의 말씀을 사랑하는 자녀에게만 성취하고 계셨던 것이 아니라
저에게도 성취하고 계셨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즉, 주님은 제 자녀에게 그 약속의 말씀을 성취하고 계셨을 뿐만 아니라
저에게도 성취하고 계셨던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금년을 마무리하는 이 12월에
주님께서 저로 하여그 이모양 저모양으로 "죽음"에 대해서 다시금 생각케 만드시고 계시지만 금년 1월처럼 감당하기 힘든 마음의 무거운 슬픔이 있는 것이 아니라
주님으로 인해 넉넉히 감당케 하시는 은총을 누리면서
오히려 주님께 "순교의 선물"을 구하게 하심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과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증거로 말미암아
죽임을 당하는 영혼이 되길 기원합니다(계시록 6:9-11).
진리로 제 양심이 건강해져서 어떠한 역경과 고난과 핍박 속에서도
진리에 순종하는 마음에 자유를 누리고 싶습니다
("A Hidden Life"라는 영화를 아내랑 본후 생긴 마음).
그리고 저는 제 자신의 큰 고통조차도 잊어버릴 정도로
사랑하는 주님 안에서 친구들과 함께하는 행복감의
훨씬 더 큼과 넓음과 깊음과 높음을 경험하고 싶습니다
(오늘 한 고인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후 생긴 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