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로의식을 경계해야 합니다.
내가 무엇인가 주님을 위해서, 교회를 위해서, 이웃을 위해선 행했다는 행함을 우리 머리 속에 기록해 놓는 것을 경계해야 합니다.
오히려 우리는 은혜의식이 충만해야 합니다.
주님께서 나를 위하여 행하신 일을 심비에 깊이 기록해 놓아야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사도 바울처럼 '나의 나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입니다'(고전15:10)라고 고백하면서 더욱더 그 은혜의 힘으로 수고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