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자녀들이 주님의 일을 함에있어서
아빠인 나에게 도움을 청하기 전까지는 
나의 돕고 싶은 마음도 
절제하는 것을 배우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