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르는 자의 입장에서 때에 지도자를 향한 존경심은

지도자의 위선을 보는 것보다 지도자의 성숙함을 보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아들과 식탁 교제를 나누면서 생각하게 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