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장로교회는 여러분을 주님의 이름으로 환영합니다.
prev 2019. 11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Chatting Room
안녕하세요 상단
글 수 1,745
번호
제목
글쓴이
1745 "션" 초청 2019 밀알의밤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남가주밀알선교단
56   2019-09-25
'션'과 함께 하는 2019 밀알의밤 남가주밀알선교단에서는 매년 ‘장애인장학복지기금’ 모금을 위해 “밀알의밤”을 개최해 왔습니다. 올해는 한국 최고의 힙합가수이자 기부천사, 나눔 아이콘라 불리는 ‘션’을 초청하여 ‘하나님의...  
1744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admin
76   2019-09-12
이 새벽에 생각이 나서 웃을 수 있는 사랑하는 사람이 있어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1743 자녀의 부부 관계에 고통을 주는 부모?
admin
63   2019-09-12
자식에게 폐를 끼치는 부모가 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입니다. 특히 자녀의 부부 관계에 징검다리가 될지언정 장애물이이 되어 자녀의 부부 관계에 고통을 주는 부모가 되어서는 아니되겠다는 생각입니다.  
1742 재정적으로 탐나는 편리한 길?
admin
61   2019-09-12
궁핍한 가운데서 재정적으로 탐타는 편리한 길을 선택하기 보다 일용할 양식을 주시는 주님을 의지하여 믿음의 길을 선택하는 것이 훨씬 더 낫습니다.  
1741 진정한 교제?
admin
57   2019-09-12
주님 안에서 진정한 교제의 파워(power)는 함께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자 하는 분명한 목적(purpose)을 가지고 예수님의 이중계명의 원리(principle)에 순종하여 우리 마음과 목숨과 뜻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며 또한 우리 이웃...  
1740 이해와 인정?
admin
31   2019-09-12
이해는 하지만 꼭 인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1739 사랑의 작은 몸부림
admin
23   2019-09-12
사랑하기에, 좀 더 사랑하고자 작은 몸부림을 친다.  
1738 멈출 수 없는 사랑?
admin
22   2019-09-12
멈출 수 없는 주님의 이타적인 사랑, 그러나 멈춰야할 나의 이기적인 사랑.  
1737 오늘도 당신 "덕분에" 행복합니다!
admin
22   2019-09-12
"때문에"란 말보다 "덕분에"란 말을 사용하십니다. 그 이유는 "때문에"란 말은 불만족 속에서 불평과 원망을 표출하지만 "덕분에"란 말은 만족과 감사를 표현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오늘도 당신 "덕분에" 행복합니다!  
1736 자녀 양육 힘든 현실 속에서 ...
admin
25   2019-09-12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맡기신 자녀를 하나님의 말씀대로 잘 양육하기가 참 힘든 이 현실 속에서 우리 부모들은 믿음에 견고히 서서 좌로나 우리나 치우치지 않고 우리의 욕심을 버리고 우리 자녀를 하나님께 받치면서 믿음으로 우...  
1735 교제의 축복
admin
20   2019-09-12
보고 싶은 사람을 볼 수 있고, 속마음을 나누고 싶은 사람과 나눌 수 있고, 하나님께 함께 기도할 수 있다는 것은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주님 안에서 누를 수 있는 교제 축복입니다.  
1734 하나님의 은혜의 선물이 아닐까요?
admin
21   2019-09-12
10,000가지 받은 은혜의 선물들에 대해 감사 감사하며 만족하지 못하고, 1가지 없는 것에 대해 불만족 속에서 불평하면서 그 한 가지 가지지 못한 것을 탐하고 있는 것이 우리의 모습은 아닌지요? 혹시 그 한 가지가 지금 우...  
1733 진리를 꾸미고 장식하지 말아야 합니다.
admin
26   2019-09-12
"그리스도인이 진리를 꾸미고 장식하는 것을 좋아한다면, 그것은 영혼이 병들었다는 증거입니다." (Thomas Watson, "묵상을 산에 오르라")  
1732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사랑하신 이유는 ...
admin
21   2019-09-12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사랑하신 이유는 우리가 가치가 있어서가 아니다. 그분은 우리를 사랑하심으로 우리를 가치 있게 만드셨다." (Thomas Watson, "목상의 산에 오르라")  
1731 형식주의자들
admin
24   2019-09-12
"형식주의자들은 진하게 염색 되지 않고 살짝만 물드는 모직과 같다. 그들의 믿음은 깊이 새겨진 조각이 아니라 물감으로 칠한 그림과 같다." (Thomas Watson, "묵상의 산에 오르라")  
1730 묵상의 7가지 유익
admin
35   2019-09-12
묵상의 7가지 유익: 첫째, 묵상은 말씀을 통해 이익을 얻게 하는 뛰어난 수단이다. 말씀을 읽는 것은 진리를 머리에 전달하지만 묵상은 진리를 마음 속에 전달한다. 설교를 들어도 아무 유익이 없다고 불평하는 사람들이 많다. ...  
1729 마음이 크게 병들었다는 증거?
admin
33   2019-09-12
"경건하지 못한 사람은 무익하고 부패한 생각을 중시하며 그런 생각이 자랄 여지를 만들어 준다. 혹시라도 선한 생각이 머릿속에 떠오르려 하면 그는 그것을 반갑지 않은 손님처럼 곧 문전박대 한다. 이것은 마음이 크게 병들었...  
1728 속된 생각에 치우칠 수 밖에 없습니다.
admin
25   2019-09-12
거룩한 묵상이 없으면 마음이 가시덤불과 거친 풀로 가득 덮인 게으름뱅이의 밭처럼 변해 온갖 더럽고 속된 생각에 치우칠 수 밖에 없다. 묵상은 죄의 잡초를 제거하고 무익한 가지를 자르며 은혜의 꽃에 물을 준다. 묵상은 마...  
1727 가정의 화평이 참 중요합니다.
admin
135   2019-08-15
가정의 화평이 참 중요합니다. 물론 부부 관계에서 갈등을 피할 수는 없겠지만 우리는 그 갈등 속에서도 화목을 추구해야 합니다. 우리는 화평케하는 자들입니다. 우리는 가정의 평화를 지켜나아가야 합니다. 남편과 아내는 부부 ...  
1726 하나님께서 나를 사랑하고 계시듯이 나 또한 내 자녀를 사랑하고 싶습니다.
admin
188   2019-08-15
하나님께서 나를 사랑하고 계시듯이 나 또한 내 자녀를 사랑하고 싶습니다. 하나님께서 내 겉모습보다 내 마음을 보고 계시듯이 나 또한 내 자녀의 겉모습보다 내 자녀의 마음을 보고 싶습니다. 하나님께서 내 의도를 알고 계시...  
안녕하세요 하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