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를 입은 나의 어머니

 

 

 

[누가복음 126-38]

 

 

여러분, 여러분은 여러분의 어머님을 생각할 때 무슨 말을 하고 싶으십니까아마 우리 각자 어머님을 생각할 때 하고 싶은 말이 많이 있을 것입니다.  저는 작년 2021 6 15, 어머님의 생신을 축하하는 주일 점심시간에 담임 목사로서 원로 사모님의 생신을 교회에서 축하면서 기도한 것을 제 여동생 은미 자매가 전화기로 동영상을 찍은 것을 다시 보았습니다.  그리고 나서 제가 제 개인 네이버 블로그에 그 동영상과 더불어 쓴 글을 다시 읽어보았습니다: “’어머니’ ... 제 마음으로 하고 싶은 말이 너무나 많치만 한 마디만 여기서 나누고 싶습니다:  '어머님만큼 하나님의 사랑을 나에게 보여주신 분이 없으십니다.'  여러분은 여러분의 어머님을 생각할 때 무슨 한 마디 말을 하고 싶으십니까?

 

지난 주 어린이 주일 때 우리는 주님, 우리 자녀를 어떻게 키워야 하는지 가르쳐 주세요라는 제목 아래 3개의 성경 구절 말씀 중심으로 3가지 자녀 양육의 원리들을 배웠습니다.   3가지 자녀 양육의 원리들 중 두 번째는 로마서 14 23절 하반절인 “… 그러므로 믿음으로 하지 않는 것은 모두 죄입니다라는 현대인의 성경 말씀에서 우리는 우리 자녀들을 믿음으로 양육해야 한다는 원리를 배웠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고린도후서 5 7절인 우리는 믿음으로 살아가지, 보는 것으로 살아가지 아니합니다라는 새번역 성경 말씀에서 우리는 우리 자녀들에게 믿음으로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줘야 합니다라는 교훈을 받았습니다.  그 한 예로, 저는 제 어머님을 생각할 때 어머님이 제일 좋아하는 이사야 41 10절 말씀을 생각하곤 합니다: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믿음으로 살아가는 모습을 자녀들에게 보여주는 삶이란 하나님의 말씀을 그대로 믿으면서 살아가는 것입니다하나님의 말씀이 두려워하지 말라고 말씀하고 있으면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 믿음으로 사는 삶입니다그 이유는 하나님의 말씀이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고 말씀하고 있기에 그 말씀을 그대로 믿고 두려워하지 않고 놀라지 않는 것이 믿음으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이렇게 저는 어머님이 믿음으로 살아가는 모습 볼 때에 저는 자녀로서 불안해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하나님을 향한 어머님의 믿음을 엿보고 저 또한 담대히 믿음으로 살아가는데 도전과 도움을 받습니다.

 

저는 오늘 한국 문화로는 어버이 주일로 지키지만 여기 미국에서는 어머니 날’(Mother’s day)이기에 저는 본문 누가복음 1 26-38절 말씀 중심으로 은혜를 받은 나의 어머니란 제목 아래 예수님의 어머니 마리아에 관한 말씀 중심으로 한 2가지로 묵상하면서 주시는 은혜를 받고자 합니다.

 

첫째로, 예수님의 어머니인 마리아는 하나님께 은혜를 입은 여인이었다는 사실을 묵상할 때 저는 나의 어머니 또한 하나님께 은혜를 입은 여인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본문 누가복음 128, 30절을 보십시오: “그에게 들어가 이르되 은혜를 받은 자여 평안할지어다 주께서 너와 함께 하시도다 하니  …  천사가 이르되 마리아여 무서워하지 말라 네가 하나님께 은혜를 입었느니라.”  이 말씀은 세례 요한의 어머니요 예수님의 어머니인 마리아의 친척인 엘리사벳(36, 현대인의 성경)이 세례 요한을 임신한 지 6개월이 되었을 때(26, 현대인의 성경) 하나님께서 보내신 가브리엘 천사가 갈릴리 나사렛이란 동네에 사는 다윗의 후손 요셉과 그의 약혼녀 처녀 마리아에게 가서 마리아에게 한 말씀입니다.  이 말씀의 내용을 보면 천사 가브리엘은 마리아에게 은혜를 받은 자여라고 28절에 말씀했고 30절에서는 네가 하나님께 은혜를 입었느니라고 말씀했습니다.  그러면 왜 천사 가브리엘은 처녀 마리아에게 은혜를 받은 자여라고 말씀했습니까?  그 이유는 오늘 본문 누가복음 1 30절에서 천사가 말씀했듯이 마리아는 하나님께 은혜를 입었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마리아가 하나님께 은혜를 입었다는 말씀은 누가복음 11 27절을 보면 그 의미를 좀 더 정확히 알 수가 있습니다: “이 말씀을 하실 때에 무리 중에서 한 여자가 음성을 높여 이르되 당신을 밴 태와 당신을 먹인 젖이 복이 있나이다 하니”[(현대인의 성경) “예수님이 이 말씀을 하실 때 군중 가운데서 한 여자가 큰 소리로 '당신을 낳아서 기른 분은 참 행복합니다!' 하고 외쳤다”].  천사 가브리엘이 처녀 마리아에게 은혜를 받은 자여라고 말한 이유는 그녀가 하나님께 은혜를 입어 예수님을 낳아서 기르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왜 예수님을 낳아서 기른 예수님의 어머니 마리아가 복이 있습니까왜 그녀는 참 행복한 사람입니까그 이유는 적어도 2가지라 생각합니다: (1) 첫째 이유는, 주님께서 마리아와 함께 하신다는 것입니다오늘 본문 누가복음 128절 하반절을 보십시오: “…  주께서 너와 함께 하시도다 ….”  마리아가 복이 있는 첫 번째 이유 또는 그녀가 참 행복한 사람인 첫 번째 이유는 주님께서 그녀와 함께 하시기 때문입니다.  성경 예레미야 1 8절 말씀입니다: “너는 그들 때문에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하여 너를 구원하리라 나 여호와의 말이니라 하시고”[(현대인의 성경) “너는 그들을 두려워하지 말아라내가 너와 함께 하여 너를 보호하겠다이것은 나 여호와의 말이다”].  (2) 둘째 이유는, 처녀 마리아가 잉태하여 아들 예수를 낳을 것이라는 것입니다오늘 본문 누가복음 131절을 보십시오: “보라 네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으리니 그 이름을 예수라 하라.”  마리아가 복이 있는 두 번째 이유 또는 그녀가 참 행복한 사람인 두 번째 이유는 그녀가 잉태하여 아들 예수님을 낳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처녀가 하나님의 아들 예수님을 잉태할 수 있겠습니까그것은 바로 예수님은 성령으로잉태되었기 때문입니다(1:18, 20).

 

저는 제 어머님뿐만 아니라 우리 교회 모든 어머님들이 하나님께 은혜를 받았다고 믿습니다그리고 하나님께 은혜를 받은 어머님들은 하나님께 복 받은 분들이요 참 행복한 분들이라 믿습니다저는 그 이유가 적어도 2가지라 생각합니다:

 

(1)  첫째 이유는, 우리 교회 어머님들은 거저주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 누가복음 1 28절에서 천사가 예수님의 어머니인 마리아에게 은혜를 받은 자여라고 말씀했는데 이 동일한 단어가 에베소서 1 6절에도 나옵니다: “이는 그가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는 것이라.”  여기서 하나님께서 사랑하시는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사도 바울이나 에베소 교회 성도들에게 거저 주신 은혜는 바로 그들이 하나님의 풍성하신 은혜를 따라 그리스도 안에서 예수님의 피로 죄 사함을 받고 구원을 얻은 것입니다(7, 현대인의 성경).  뿐만 아니라 하나님 아버지께서는 그리스도 안에서 그들에게 하늘의 모든 영적인 복을 내려 주셨습니다(3, 현대인의 성경).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사랑하사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그들을 택하사 그 기쁘신 뜻대로 그들을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습니다(5).  이 놀랍고 풍성하신 하나님의 은혜를 하나님께서 우리 어머님들에게도 거저 주셨기 때문에  우리 어머님들은 하나님께 복 받은 분들이요 참 행복한 분들인 것입니다.  우리 어머님들에게 거저주신 하나님의 풍성한 은혜는 (a) 하나님께서 우리 어머님들을 사랑하사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그분들을 택하셨습니다.  (b) 또한 하나님께서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 어머님들을 예정하사 하나님의 자녀들이 되게 하셨습니다.  (c) 그리고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예수님의 피로 우리 어머님들의 모든 죄를 사하여주시고 구원해 주셨습니다이 거저주시는 하나님의 풍성한 은혜를 생각할 때 우리 교회 어머님들은 참으로 하나님께 복 받은 분들이요 참 행복한 분들입니다.  성경 신명기 33 29절 상반절 현대인의 성경 말씀입니다: “이스라엘이여, 너는 정말 행복한 자이다. 너처럼 여호와의 구원을 받은 민족이 어디 있느냐?  ….”

 

(2)  둘째 이유는, 주님께서 우리 교회 어머님들과 함께 하시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 누가복음 1 28절을 보십시오: “그에게 들어가 이르되 은혜를 받은 자여 평안할지어다 주께서 너와 함께 하시도다 하니.”  여기서 천사 가브리엘이 예수님의 어머니인 마리아에게 은혜를 받은 자여 평안할지어다 주님께 너와 함께 하시도다라고 말씀했는데 31절에 가서는 보라 네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으리니 그 이름을 예수라 하라고 말씀했습니다.  그런데 이 31절 말씀은 천사가 이사야 7 14절의 예언의 말씀과 의도적으로 언어를 맞췄습니다(칼빈): “…  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의 이름을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여기서 임마누엘이란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신다라는 뜻입니다.  저는 이 말씀을 생각할 때 제 어머님이 좋아하시는 이사야 41 10절 상반절 말씀이 생각납니다: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라 ….”  하나님이 우리 어머님들과 함께 하시니 무엇을 두려워하겠습니까또한 예수님의 대계명 말씀인 마태복음 28 19-20절 말씀도 생각납니다: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베풀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 볼지어다 내가 세상 끝날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 하시니라.”  성경 요한복음 13 1절 말씀처럼 세상에 있는 자기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시는 예수님께서 세상 끝날까지(28:20) 우리 교회 어머님들과 함께 하시면서 졸지도 아니하시고 주무시지도 아니하시면서 우리 어머님들을 지켜 모든 환난을 면하게 하시며 또 그분들의 영혼을 지켜주시니(121:4, 7) 이 얼마나 감사 감사할 일입니까그러니 이렇게 하나님께 은혜를 받은 우리 교회 어머님들이 어찌 하나님께 복 받은 분들이요 참 행복한 분들이 아니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

 

마지막 둘째로, 예수님의 어머니인 마리아는 하나님의 말씀대로 자신에게 이루어지길 믿은 여인이었다는 사실을 묵상할 때 저는 나의 어머니 또한 하나님의 말씀대로 이루어질 것을 믿는 여인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본문 누가복음 138절을 보십시오: “마리아가 이르되 주의 여종이오니 말씀대로 내게 이루어지이다 하매 천사가 떠나가니라.”  이 말은 마리아가 천사 가브리엘에게 한 말로서 마리아는 천사 가브리엘에게 말씀대로 내게 이루어지이다라고 말했는데 이렇게 말하게 된 배경 이야기는 처녀 마리아에 입장에서는 나는 남자를 알지 못하니 어찌 이 일이 있으리이까”(34), 즉 자기는 처녀인데 어떻게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수 있겠습니까(31)라고 말했습니다.  그 때 천사 가브리엘은 성령이 네게 임하시고 지극히 높으신 이의 능력이 너를 덮으시리니 이러므로 나실 바 거룩한 이는 하나님의 아들이라 일컬어지리라고 말한 후(35) 마리아의 친척 엘리사벳도 아이를 낳지 못하는 여자로 알려졌지만 그처럼 늙은 나이에도 임신한 지 6개월이 되었다고 말했습니다(36).  그런 후 천사 가브리엘은 마리에게 대저 하나님의 모든 말씀은 능하지 못하심이 없느니라”[(현대인의 성경) “하나님에게는 안 되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습니다(37).  그 말을 들은 마리아는 주의 여종이오니 말씀대로 내게 이루어지이다”[(현대인의 성경) “저는 주의 종입니다말씀하신 대로 되기를 바랍니다”]라고 말한 것입니다(38).  이것은 놀라운 믿음이 아닐 수가 없습니다그 이유는 그 당시 처녀 마리아가 약혼 남자인 요셉의 아기를 잉태한 것이 아니라 다른 아기를 잉태한 것이 알려지면 그것은 간음(adultery)으로 간주되어 돌로 쳐서 죽임을 당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입니다(22:13-21; 참고: 8:3-5, 맥아더).  마리아는 그 사실을 알고 있었을 텐데도 불구하고 천사 가브리엘이 하나님의 아들 예수님이 성령으로 잉태될 것을 말한 후 대저 하나님의 모든 말씀은 능하지 못하심이 없느니라”(1:37)로 말씀했을 때 마리아는 주의 여종이오니 말씀대로 내게 이루어지이다라고 믿음으로 반응했습니다(38).  실제로 이 일이 있은 후에 마리아가 사가랴의 집에 들어가 엘리사벳에게 문안했을 때(40) 엘리사벳이 마리아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주께서 하신 말씀이 반드시 이루어지리라고 믿은 그 여자에게 복이 있도다”[(현대인의 성경) “주께서 말씀하신 것이 이루어질 것을 믿은 여자는 정말 행복하다”](45).  마리아에게 이렇게 말한 그녀의 친척(36) 엘리사벳은 제사장 사가랴의 부인으로서(5) 임신을 못하는 몸이어서 그 부부에게는 아기가 없었고 두 사람 모두 나이가 많았습니다(7).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천사 가브리엘을 통하여 사가랴(와 엘리사벳)의 간구를 들으시고 그에게 “네 아내 엘리사벳이 네게 아들을 낳아 주리니 그 이름을 요한이라 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13).  그러나 사가랴는 이 하나님의 말씀을 믿지 않았습니다(20).  그래서 그는 천사에게 “나는 늙었고 내 아내도 나이가 많은데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습니까?”라고 물었습니다(18, 현대인의 성경).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때에 약속하신 말씀을 이루시사(20) 엘리사벳이 임신하여(24) 해산할 기한이 차서 아들을 낳았습니다(57).  이렇게 임신하지 못한다고 알려진 여인이 임신하여 (세례) 요한을 낳은 것입니다(60, 63).

 

성경을 보면 주님께서 말씀하신 것이 이루어 질 것을 믿은 어머니가 나옵니다그 어머니는 이삭의 어머니로서 이름은 사라입니다.  그녀는 나이가 많이 늙었고 여성의 생리가 끊어져서(18:11) 아기를 가질 수 없었습니다그래서 그녀는 즐거움이 없었습니다(18:12).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에게 “내년 이맘때 내가 반드시 네게로 돌아오리니 네 아내 사람에게 아들이 있으리라” 말씀하셨고 그 말을 그 뒤 장막 문에서 들었던 사라(10)는 웃었습니다(15).  그럼에도 불구하고 능하지 못한 일이 없으신(14) 하나님께서는 말씀하신 대로 그녀를 돌보셨고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그녀에게 행하셨으므로(21:1) 그녀가 임신하고 하나님이 말씀하신 시기가 되어 노년인 90세에 (17:17) 아브라함에게 아들 이삭을 낳았습니다(21:2-3).  히브리서 기자는 이렇게 기록하였습니다: “믿음으로 사라 자신도 나이가 많아 단산하였으나 잉태할 수 있는 힘을 얻었으니 이는 약속하신 이를 미쁘신 줄 알았음이라”(11:11).  아브라함은 100세나 되어 자기 몸이 죽은 것 같고 사라의 태가 죽은 것 같음을 알고도 그 부부는 믿음이 약하여지지 아니하고 오히려 믿음으로 견고하여져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약속하신 그것을 또한 능히 이루실 줄을 확신하였습니다(4:19-21).

 

여러분, 하나님께 은혜를 입은 우리 교회 어머님들은  정말 행복한 분들입니다그 이유는 우리 어머님들은 주님께서 말씀하신 것이 이루어질 것을 믿기 때문입니다.  제 어머님의 경우는 주님께서 말씀하신 이사야 41 10절 말씀을 주님께서 반드시 이루어주신다는 것을 제 어머님은 믿고 계십니다: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제 기억으로는 어머님이 전에 병원 응급실에 앰뷸런스에 실려 가셔서 병원 침대에 누워계실 때 제 아내가 제 여동생을 데리고 집으로 가서 차를 가지러 갔었을 때 저와 어머님이 단둘이서 하나님께 잠시 예배를 드린 적이 있었습니다.  그 때 제가 이사야 41 10절 말씀을 어머님이 외우고 계시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제가 성경책을 피지 않고 어머님께 그 말씀을 외워주시길 부탁드렸었습니다그리고 나서 제가 그 말씀 중심으로 어머님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아들인 제가 보기에 주님의 말씀인 이사야 41 10절 말씀을 주님께서 이루어주신다고 믿는 제 어머님은 하나님께 복을 받은신 분이시요 정말 행복한 분이시라고 믿습니다.  제 장모님의 경우는 주님께서 말씀하신 시편 23 6절 말씀을 주님께서 반드시 이루어주신다는 것을 제 장모님은 믿고 계십니다: “내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반드시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살리로다.”  아직도 기억이 생생한 것은 제 장인 어르신이 주님께 부르심을 받으셨을 때 무덤 앞에 비석에 장모님께서 장인 어르신의 이름과 생년월일 및 부르심을 받은 날짜뿐만 아니라 장모님의 이름과 생년월일을 써 달라고 부탁하신 후 그 밑에 성경구절을 시편 23 6절을 써달라고 저에게 부탁하셔서 제가 한국 장의사 분에게 그리 부탁한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 저는 그 시편 23 6절 말씀을 더욱더 잊을 수가 없습니다그 이유는 제 아버님의 어머님도 시편 23편을 참 좋아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제 장모님도 그 시편 23 6절 말씀을 믿음으로 붙잡고 계시니 성령님께서 제 마음의 비석에 그 말씀을 더 깊이 써주셨습니다.  그러므로 사위인 제가 보기에 주님의 말씀인 시편 23 6절 말씀을 주님께서 반드시 이루어주신다고 믿는 제 장모님은 하나님께 복을 받으신 분이시요 정말 행복한 분이시라고 믿습니다.  이 두 분외에 우리 교회 모든 어머님들, 주님께서 주님의 말씀을 반드시 이루신다는 것을 믿는 여러분들은 참으로 하나님께 복을 받으신 분들이요 정말 행복한 분들이십니다!  바라기는 주님께서 그 주님의 말씀을 주님의 때에 주님의 방법으로 이뤄주심을 확고히 믿고 믿음으로 승리하는 어머님들이 되시길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하나님께 은혜를 입은 어머님들을 생각하면서 하나님께 감사드리는,

 

 

제임스 김 나눔

(2022 5 11, 정말 행복한 믿음의 어머님들을 말씀으로 권면 및 위로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