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도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그 이유는 암을 통해 하나님께서는
저를 변화시켜 주시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암투병 중인 사촌 여동생의 고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