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나는 이 세상에서 살고 싶어하는 간절함 보다 
저 세상에서 주님과 함께 살고 싶은 간절함이 더 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