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우리 교회는
우리 자신들의 죄보다
견책에 더욱 기분 상해하고
우리의 죄 짓는 일을 그치기 보다는
견책하는 것을 그치기 원하고 있습니다.

(리차드 백스터의 "참된 목자"를 읽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