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개하고 겸손한 마음을 품은 목사일수록,
또한 교회개혁을 원하는 목사일수록
자유로운 죄 고백과 질책을 
수월하고도 전면적으로 받아들일 것입니다.

(리차드 백스터의 "참된 목자"를 읽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