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는 성도들이 건강할 때에
죽음을 대비하라고 권고 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선 먼저 목사는 
자기 자신의 죽음을 대비해야만 합니다.
그 좋은 방법은 결혼식보다 장례식을 섬기는 겁니다.
그러므로 목사는 죽음의 관점을 가지고 하루하루 살면서

성도들로 하여금 자신의 죽음을 준비시켜야 합니다.

(리차드 백스터의 "참된 목자"를 읽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