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에게 폐를 끼치는 
부모가 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입니다.  
특히 자녀의 부부 관계에 징검다리가 될지언정 
장애물이이 되어 
자녀의 부부 관계에 고통을 주는 
부모가 되어서는 아니되겠다는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