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핍한 가운데서 재정적으로 탐타는 편리한 길을 선택하기 보다

일용할 양식을 주시는 주님을 의지하여 믿음의 길을 선택하는 것이 훨씬 더 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