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 바울이 전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은
하나님의 "아들에 관"한 것으로
"육신으로는 다윗의 혈통에서 나셨고
성결의 영으로는 죽은 자들 가운데서 부활하"신 것(롬 1:3-4)
또는
"성경대로 그리스도께서 우리 죄를 위하여 죽으시고
장사 지낸 바 되셨다가 성경대로 사흘 만에 다시 살아나"신 것
(고전 15:3-4)이었습니다.

그리고 사도 바울은
"오직 너희는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하게 생활하라"(빌1:27)고 말했습니다.


사도 요한이 전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은
"태초부터 있는 생명의 말씀"이요(예수님의 신성)
"이 생명이 나타내신 바 된" "이 영원한 생명"(예수님의 인성)이었습니다(요일 1:1-2).

그리고 사도 요한이 말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의 합당한 생활이란
어둠이 조금도 없으신 빛이신 하나님(5절)의 자녀답게 사는 것입니다.
빛의 자녀 답게 사는 삶이란
영원한 생명(4절)을 얻는 자로서
거짓을 미워하고 진리를 행하면서(6절)
형제를 사랑하며(2:9)
악과 불의를 행치 않고 의로운 삶(3:12)을 사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