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복음의 제사장 직분

 

 

[로마서 15 16-21]

 

 

사도 바울은 자기에게 직분을 맡기신 주님께 감사했습니다(딤전 1:12).

그가 그럴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주님께서 그에게 주신 직분

하나님께서 자기에게 주신 은혜인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15:15).

전에는 비방자요 박해자요 폭행자로서(딤전 1:13)

하나님의 교회를 박해하였던 자인데(고전 15:9)

성부 하나님의 전적인 은혜로 이방인의 사도가 되었으니(1:5; 11:13)

이것이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그래서 사도 바울은 내가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 되었다고 고백한 것입니다(10).

 

사도 바울은 이 은혜는 곧 나로 이방인을 위하여

그리스도 예수의 일꾼이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15:16).

, 바울이 말하고 있는 성부 하나님의 은혜는

교회의 머리가 되시는 그리스의 몸된 교회를 박해하던 박해자요,

그것은 곧 예수님을 박해하던 자신이( 9:4, 5)

성부 하나님의 전적인 은혜로

이방인을 위하여 그리스도 예수의 일꾼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15:16).

바울은 성자 예수님의 일꾼(a minister)으로서

이방인에게 하나님의 복음의 제사장 직분”(ministering)을 감당하였는데

여기서 그의 제사장 직분

이방인들에게 하나님의 복음을 전하므로

그들을 하나님께 제물로 드리는 것이었습니다(16).

여기서 사도 바울인 이방인들에게 전한 하나님의 복음이란(1:1)

그의 아들에 관하여 성경에 미리 약속하신 것으로서(2)

그의 아들에 관하여 말하면 육신으로는 다윗의 혈통에서 나셨고

성결의 영으로는 죽은 자들 가운데서 부활하사

능력으로 하나님의 아들로 선포되셨으니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3-4).

 

성부 하나님께서 사도 바울로 하여금 이 하나님의 복음을 그리스도 예수의 일꾼으로서

이방인들에게 전하게 하신 목적은 

그 이방인들로 하여금 성부 하나님께서 받으실 만한 제물로 드리는 것이었습니다( 15:16).

여기서 사도 바울은 성부 하나님의 은혜로 성자 예수 그리스도의 일꾼이 되어

이방인들에게 하나님의 복음을 전하므로

그들을 성부 하나님께서 받으실 만한 제들로 드린다는 것은

모든 이방인 중에서 믿어 순종하게 하( 1:5)

성부 하나님의 복음이요 성자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듣고

예수 그리스도를 믿어 주님께 순종하는(5; 15:18)),

성령 안에서 거룩하게 되어가는(15:16)

성부 하나님이 기뻐하시고 받으실 만한 거룩한 산 제물”(12:1)로 드리는 것입니다.

 

성자 예수님께서는 사도 바울을 통하여 역사하시사

그 이방인들로 하여금 순종하게 하셨습니다(15:18).

사도 바울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이 하나님의 일에 대하여 자랑하되(17)

오직 그리스도께서 자기를 통하여 역사하신 것 외에는 감히 말하지 않았습니다(18).

 

그 성자 예수님의 역사의 결과로 이방인들이 순종하게 된 것은(18)

성령의 능력으로 이루어졌습니다(19).

여기서 성령의 능력이란

성령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일”(17)

말과 행위로 표적과 기사의 능력으로”(18-19)

그 이방인들로 하여금 예수 그리스도를 믿어 순종케 하신 것입니다(1:5; 15:18).

 

결국 사도 바울은

성부 하나님의 은혜로

성자 예수님의 일꾼이 되어 제사장 직분을 하되

성령 하나님의 능력으로

하나님의 복음,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이방인들에게 전하므로

그들을 거룩한 산 제물로 하나님께 드렸습니다.

 

 

우리도 성부 하나님의 은혜로

성자 예수님의 일꾼이 되어 제사장 직분을 하되(벧전 2:9)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세상에 나가 전하므로

성령 하나님의 능력이 나타나

우리 복음이 그들에게 말로만 이르지 않고 또한 능력과 성령과 큰 확신으로되어(살전 1:5)

그들이 예수님을 믿어 순종하여( 1:5)

그들이 우리에게 들은 바 하나님의 말씀을 받을 때에 사람의 말로 받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받(2:13)

많은 환난 가운데서 성령의 기쁨으로 말씀을 받아

우리와 주를 본받은 자들이 되길 기원합니다(1:6).

 

 

[2019 2 10, 원로 목사님의 주일 설교를 들은 후 요약한 것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