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안에서

보고 싶고
만나고 싶고
마음을 나눌 수 있다는 것은

축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