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안에서도
자기와 다른 이성과의 관계에서는
각자 마음의 경계선
(또는 boundary)을
지속적으로 분명하게 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