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 목자되신 주님은
자기 양의 이름을 부르시고
그 양은 타인의 음성을 알지 못하고
오직 선한 목자되신 주님의 음성만 듣습니다
(요한복음 10:3, 4).

예수님의 무덤 밖에 서서 울고 있었던 막달라 마리아는 뒤에 서 계신

부활하신 예수님을 못알아보고 
동산지기로만 알고 있었다가
예수님께서 "마리아야"라고 부르시니까
그 때서야 그 분이 예수님("선생님")인 줄 알았습니다
(20: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