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일상 생활 속에서
사소한 일도 관찰하고 생각하면서 
그 보잘것 없어 보이는 일을 통해서도 
배움을 얻을 수 있다면 
그것은 축복된 삶이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