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의 법이 나의 즐거움이 되야하는데(시119:77)
어찌하여 나는 원하지 않는 죄악을(롬7:19) 즐거워하고 있는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