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고난 자체 보다

누구 안에서, 누구랑, 무슨 목적으로

고난을 당하고 있는지를 생각해야 합니다.

 

(L. Anne Jervis, "At the Heart of the Gospel"을 읽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