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에게 말 잘하는
설교자가 되기보다
하나님의 말씀을 잘 듣는
말씀 선포자가 되고 싶습니다.

(출애굽기에 나오는 아론과 모세를 생각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