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교회를 향한 지나친 열심은
절제되지 못한 감정으로
교회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감정인 섞인 말로 
표출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