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적인 방법에는 우둔하길 원하며,
주님의 방법에는 민감하길 원합니다.